현금 & 현물 예단 하는 법

현금예단과 현물 예단을 절충할 때에는 예상 금액 중 어느 정도를 현금으로 할 것인가를 기준으로 삼고 나머지는 가족과 친지들에게 필요한 품목들을 직접 구분해 보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결혼식 올리기 한달 전쯤 양가 합의하에 전합니다.
예단을 보내는 가장 보편적인 시기는 결혼식을 올리기 한 달 전쯤. 그러나 이 시기도 양가의 충분한 합의를 거친 후 결정하는 것임은 물론, 상황에 따라서는 더 빨리 보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시댁에서 예단으로 결혼 준비를 하는 경우라면 결혼식 한달 전은 시간적으로 무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시댁에서 원하는 시기에 맞춰 예단을 보내 주는 것이 가장 무난합니다.
결혼을 결정하고 곧바로 예단문제를 의논하는 것이 넉넉하게 여유를 두고 준비할 수 있어 좋습니다. 무엇보다도 예단 문제에 있어서 구심점 역할을 해야 하는 사람은 신랑과 신부 양쪽 집안의 입장을 충분히 전달하고 의견을 그리고 언제 보내는 것이 좋을지 합의를 한 후, 양가 어른들이 최종 결정을 하도록 합니다.
현금만 보낼 경우
일단 현금으로 예단을 대체하면 우려되는 예단 구설수 문제는 피할 수 있습니다. 또한 선물 예단을 해야 할 시댁 식구가 너무 많을 경우, 이에 해당하는 품목들을 일일이 챙기기 어렵다거나 이미 결혼한 형제들이 많아서 대부분이 갖춰져 있는 경우에는 현금으로 드리는 것이 훨씬 좋은 방법입니다.
현금 예단의 액수는 집안 사정과 식구 수에 따라 달라지지만 보통 혼수 전체 비용의 10~15%를 넘지 않도록 합니다. 총 혼수 비용이 2천만원이라면 5~7백 만원 정도. 보통 5백 만원 정도를 예단으로 하면, 신부 부모님 예단조로 2~3백 만원 정도를 되돌려주기도 하지만, 신부측에서는 너무 기대하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예단을 현금으로 보낼 때에는 그냥 현금만 보내는 것보다는 시부모님의 반상기세트와 반상기에 곁들일 은수저 세트 정도는 기본적으로 함께 마련하는 것이 성의 있어 보입니다. 특히 맏며느리로 들어갈 경우에는 이러한 품목들을 함께 보내면 받는 쪽에서는 첫 혼사를 치르는 것을 실감할 수 있어, 세심한 배려가 빛을 발하게 됩니다.
현금으로 했을 때의 가장 큰 단점은 현물로 준비하는 것보다 액수가 커진다는 점. 물건으로 사면 적은 비용으로도 생색을 낼 수 있지만 아무래도 현금은 그보다는 많은 액수를 준비하게 됩니다. 하지만 그 액수에서 일정 금액은 다시 신부 옷값으로 돌려 받기 때문에 실용적이라는 입장도 있습니다. 반드시 깨끗한 현찰이어야 하고 가능하면 새 돈으로 마련합니다. 간혹 하얀 봉투를 그대로 전하거나, 시간적으로 절약하자는 뜻에서 온라인 입금을 통하는 경우도 있는데 아무리 양가의 양해가 있더라도 예단 주머니를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엄중한 혼사의 절차라는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다소 정성과 시간이 들더라도 최소한의 예의는 갖추도록 합니다. 예단 주머니는 시중 한복점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청색과 홍색 두 가지 색상을 주로 사용합니다. 신부가 신랑댁에서 전할 때는 청색이 겉으로 보이게 싸며, 신랑이 신부댁에 전할 때는 홍색이 겉으로 보이게 싸는 것이 원칙입니다.
[출처 : 파티코리아 가윤파티하우스]



SNS로 공유하기

예단 Tip

예단 Tip




지금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성공

x

상품을 선택하세요

-

상품총액 :